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펀드 투자도 양극화 현상… 사모 2.5억 vs 공모 665만 원

공유
0


펀드 투자도 양극화 현상… 사모 2.5억 vs 공모 665만 원

center
사모펀드의 개인 고객 1인당 투자 규모가 공모펀드의 38배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사모펀드 개인 투자는 94000, 239000억 원으로 1인당 25000만 원에 달했다.

반면 공모펀드 개인 투자자는 1290만 명, 857000만 원으로 1인당 665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모펀드 개인 고객 1인당 투자 규모가 공모펀드의 38.2배 수준이나 됐다.

사모펀드는 49명 이하 소수의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헤지펀드를 말하는 것으로 최소 가입금액이 1억 원이다.

사모펀드는 헤지펀드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인 PEF 두 가지가 있다.
사모펀드와 공모펀드의 투자 격차는 2015년 이후 커지고 있다.

사모펀드의 1인당 투자 규모는 2015년 말 9000만 원 수준에서 2016년 말 1억 원, 2017년 말 16000만 원, 2108년 말 23000만 원 등으로 늘었다.

공모펀드의 경우에는 2015년 말 874만 원에서 2016년 말 791만 원, 2017년 말 661만 원, 2018년 말 633만 원으로 계속 줄었다.

이에 따라 사모펀드와 공모펀드의 격차는 2015년 말 9.9배에서 지난해 말 38.2배로 크게 벌어졌다.

정부는 2015년 사모펀드 운용회사 진입 요건을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낮추고 사모펀드 설립요건도 '사전등록'에서 '사후보고'로 변경하는 등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이후 사모 전문 운용회사가 크게 늘면서 시장 규모가 커졌다.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는 2015년 말 12조 원에서 지난해 말 24조 원 수준으로 늘었다.

반면 공모펀드 판매는 100조 원에서 86조 원으로 감소했다.

최소 가입금액이 1억 원인 사모펀드가 자산가를 위한 금융상품이라면 공모펀드는 서민의 자산 증식과 노후생활 준비를 위한 상품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