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당, 임미리 교수 고발 취소 검토…내부에서도 비판

공유
0


민주당, 임미리 교수 고발 취소 검토…내부에서도 비판

center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임 교수의 칼럼을 문제 삼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데 이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알려지며 당 안팎의 거센 비판이 제기됐다.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고발 취소를 요구하며 파문이 확산됐다.
당내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과 자성이 터져 나왔다.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 북을을 지역구로 둔 홍의락 의원 역시 "오만이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라며 "어쩌다 이렇게 임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