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주기관차' 넥슨…3조 클럽 찍고 '연매출 4조원' 향해 달린다

공유
0

'폭주기관차' 넥슨…3조 클럽 찍고 '연매출 4조원' 향해 달린다

올 상반기 매출 2조원…시총 21조원으로 '2N2K'와 맞먹어

경기도 판교 소재 넥슨코리아 본사 전경. 사진=넥슨이미지 확대보기
경기도 판교 소재 넥슨코리아 본사 전경. 사진=넥슨
넥슨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국내 게임업계가 전반적으로 침체된 가운데 '나홀로 성장'을 이어가며 국내 콘테츠 업계 사상 유례 없는 '연매출 4조' 시대를 열 가능성이 제기된다.

도쿄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넥슨 일본 본사는 지난 9일 사측의 반기 매출이 2185억엔, 영업이익 839억엔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한화 기준 매출 2조891억원에 영업이익 8020억원, 지난해 상반기 대비 매출 24.7%와 영업이익 37%가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 반기 실적을 갱신했다.
이러한 상승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넥슨의 연 매출은 4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지난해 넥슨의 연간 매출은 3537억엔, 한화 기준 약 3조3800억원이다. 24.7% 성장세가 이어질 경우 약 4조2100억원의 매출을 올리게 된다.

사측은 이번 실적 발표와 더불어 3분기 실적 추산치로 1099억~1198억엔(한화 기준 9986억원~1조888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대비 최소 13%, 최대 23% 증가한 수치다.

넥슨의 2023년 2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사진=넥슨이미지 확대보기
넥슨의 2023년 2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사진=넥슨

넥슨의 2분기 실적 자료 중 지역별, 플랫폼 별 매출을 살펴보면 전방위적인 상승세가 눈에 띈다. 특히 한국·중국 지역 매출과 PC 게임 부문 매출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구체적으로 국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279억엔(2552억원, 28.1%), 중국 매출은 123억엔(1127억원, 25.1%) 증가했다. PC 부문 매출의 경우 351억엔(3213억원, 28.4%) 성장했다.

넥슨은 이에 관해 "중국 지역에선 '던전 앤 파이터(던파)' 15주년 업데이트로 전망치 수준의 성과를 거둔 가운데 '피파' 시리즈 등 축구 게임, '프라시아 전기', '히트 2' 등 MMORPG 신작 등으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넥슨은 오는 23일, 독일 게임스컴에 공식 파트너로 참여해 차기작 온라인 백병전 게임 '워헤이븐', 루트 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의 예고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더 파이널스', '아크 레이더스' 등 슈팅 게임 중심으로 차기작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다.

또 핵심 시장인 한국에선 '메이플스토리' 7월 업데이트, 중국에선 지난 3일 서비스를 개시한 '블루 아카이브'에 이어 오는 17일 '메이플스토리M'을 새로이 출시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넥슨 로고와 대표작들 이미지.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던전 앤 파이터', '피파', '블루 아카이브', '메이플스토리'. 사진=넥슨이미지 확대보기
넥슨 로고와 대표작들 이미지.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던전 앤 파이터', '피파', '블루 아카이브', '메이플스토리'. 사진=넥슨

도쿄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넥슨의 주가는 10일 기준 10% 이상 급등했다. 이는 분기 실적의 영향도 있으나, 일본 지역에서 중점적으로 진행되는 IP 확장 사업을 토대로 장기 성장 가능성도 높이 평가받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례로 올해 일본 출시 2주년을 넘긴 서브컬처 게임 '블루 아카이브'는 올해 주요 업데이트마다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팬들의 자체적인 2차 창작과 굿즈 등 머천다이징 사업도 활성화된 가운데 현지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TV 애니메이션도 제작되고 있다.

올 6월 28일 정식 출시된 '데이브 더 다이버'의 성과도 눈여겨 볼 만하다. '작은 규모의 개발진으로 재미를 추구한 게임을 만든다'는 슬로건을 내건 서브브랜드 민트로켓에서 30여 명 수준의 개발진이 모여 만든 이 게임은 마니아층의 호평을 받으며 2주 만에 100만 판매의 기록을 세웠다.

이 게임은 미국 리뷰 통계 사이트 오픈 크리틱이 2013년 설립된 후 국산 게임 중 최고 평점인 89점(100점 만점)을 기록하는 등 평단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도라에몽', '피구왕 통키' 등이 연재됐던 일본 월간 만화 잡지 '코로코로 코믹'에서 게임 원작 기반 만화가 연재될 예정이다.

'데이브 더 다이버' 만화 이미지. 사진=넥슨이미지 확대보기
'데이브 더 다이버' 만화 이미지. 사진=넥슨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넥슨의 10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이하 시총)은 2조3194억엔, 원화 기준 21조1860억원이었다.

국내 5대 게임사로 꼽히는 '3N2K' 중 넥슨을 제외한 네 회사의 같은 시점 시총은 엔씨소프트(NC) 5조7410억원, 넷마블 4조1600억원, 크래프톤 7조7910억원, 카카오게임즈 2조5120억원이었다. 이들의 총합은 20조2040억원으로, 넥슨의 시총은 네 기업의 시총의 합을 뛰어넘었다.

이러한 넥슨의 성장세에 국내 게임업계도 주목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과거 넥슨이 '3N' 중에서 특출나게 뛰어난 '어나더 레벨'로 분류되던 시절이 떠오른다"며 3N에서 넥슨을 권외로 둬야하지 않냐 는 의견도 내놓았다.

실제로 3N은 현재는 넥슨·넷마블·NC를 일컫는 말이나, 2010년도 중반에는 넥슨을 3N 안에서도 특출난 기업으로 두고 NC·넷마블과 더불어 네오위즈나 엔에이치엔(NHN)을 넥슨을 쫓는 3N으로 분류하기도 했다.

넥슨은 이번 2분기 실적 발표와 더불어 200억엔(약 1910억원)대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우에무라 시로 넥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에 관해 "지난해 8월 시작한 1000억엔(약 9550억엔)대 자사주 매입 프로젝트의 기한을 2025년 8월에서 2024년 8월로 1년 당겼다"고 설명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는 "급격한 기술 발달로 콘텐츠 업계와 IT 업계 모두 급변하는 시기인 만큼, 양쪽에 모두 걸쳐 있는 게임 산업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넥슨은 변혁의 시기를 겪은 후에도 리딩 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보다 대응 속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