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바이든 정부, 화웨이 등 中 반도체기업 무더기 제재 검토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비즈

공유
0

美 바이든 정부, 화웨이 등 中 반도체기업 무더기 제재 검토

화웨이 로고. 사진=로이터
화웨이 로고. 사진=로이터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화웨이와 중국 내 ‘반도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는 반도체 회사들의 제재를 검토한다.

20일(현지 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은 메모리반도체 제조사 창신메모리(CMXT) 등 화웨이와 관련된 중국 업체 6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릴 것을 검토 중이다.
대상이 될 기업들 다수는 지난해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에서 화웨이가 인수했거나 직접 공장을 건설하는 등 연관이 있다고 지목한 곳들이다.

해당 리스트 안에는 칭다오시엔, 스웨이슈어 등 반도체 업체와 펑진, 시캐리어 등 반도체 장비 제조사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들은 화웨이의 7나노 반도체가 들어간 스마트폰 ‘메이트60’의 출시와 연관되어 있는 업체들로 분석된다.

미국은 화웨이를 비롯한 제재 대상 중국 업체들에게 7나노급 이하 첨단 반도체과 관련 제조 기술, 장비 등의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이들 업체들이 화웨이를 대신해 첨단 반도체 장비를 확보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제재를 우회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다만 아직 해당 블랙리스트 조성은 결정되지 않았다.

정통한 소식통은 제재 시점은 미중 관계의 상태에 달려 있을 가능성이 높으며, 미 정부가 최종 결정을 언제 내릴지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에디슨 리 제프리스 분석가는 “미국 정부가 중국 업체들을 더 많이 제재 대상으로 삼을 가능성이 크며, 주요 중국 기업들이 현행 수출제한 조치의 허점을 이용하는 행위를 계속해서 차단하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