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내달 5일께 본인양, 해수부 최종점검

세월호 들어 올리는 시험 인양 실시

기사입력 : 2017-03-19 10: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위한 최종 점검에 들어갔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은성 기자]
정부가 세월호 인양을 위한 최종 점검에 들어갔다.

해양수산부는 19일 오전 6시 부터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한 최종 점검에 착수했다.

세월호 인양 업체인 중국 상하이샐비지는 이날 파도·바람 등으로 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증가를 완화하는 장치인 컴펜세이터 등 인양에 필요한 각종 기계 장치의 작동 시스템을 점검한다. 이어 세월호 선체를 해저면에서 1~2m 정도 들어 올리는 시험 인양을 실시한다.

인양에 성공하려면 당일 날씨와 세월호를 끌어올릴 잭킹 바지선 2척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험 인양으로 계산한 선체 무게 중심 등 각종 항목을 확인한 후 보정값을 컴퓨터 제어시스템에 적용해 66개 인양 와이어에 걸리는 하중을 정밀하게 배분하는 작업을 실시한다.

다만 이날 예정된 세월호 인양 시도 계획은 해상 날씨 악화로 취소됐다. 선체 인양을 위해선 사고 해역에서 풍속은 초속 10.8m, 파고는 1.5m를 각각 넘지 않아야 한다. 이에 따라 세월호 인양 작업은 다음 소조기인 내달 5일께 다시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안전한 작업을 위해 최종 점검과 실제 인양 작업 시 주변 1.6㎞(1마일) 이내 선박 항행, 91m 이내 헬기 접근을 금지한다.

현재 인양에 필요한 총 33개 리프팅 빔을 설치했고, 66개 와이어를 잭킹 바지선에 연결했다. 선체를 수중에 옮길 반잠수식 선박도 대기하고 있다.


김은성 기자 kes04@g-enews.com 김은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