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사, CEO 부럽지 않은 고액연봉자 속출

공유
0


증권사, CEO 부럽지 않은 고액연봉자 속출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권진안 기자]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CEO보다 많은 연봉을 받은 증권사 직원들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부터 임원뿐 아니라 일반 임직원도 보수가 5억원 이상일 경우 명단을 공시하도록 규정이 바뀌면서 숨어 있던 고액 연봉자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SK증권 구기일 부장은 지난해 총 16억5천600만원의 보수를 받아 13억8천1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신 대표이사 보수보다 많았다.
이밖에도 신한금융투자의 이정민 지점장도 작년 보수가 총 13억원으로 당시 김형진 대표이사보다 약 2배 가량 많은 돈을 받았다.

신한금융투자에선 이동률 영업고문(영업계약직)의 보수가 24억1천800만원으로 이 회사에서 연봉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한양증권 민은기 팀장(5억8천100만원), 유안타증권 임성훈 차장(10억100만원), KTB투자증권의 정승용 과장(14억7천500만원) 등도 일반 직원 중 5억원 이상을 받은 고액연봉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작년에는 미래에셋대우 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당시 한국투자증권 김연추 차장이 총 23억3천4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권진안 기자 kj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