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금호 아시아나그룹 자구계획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중분해?

공유
0


[속보] 금호 아시아나그룹 자구계획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중분해?

center
금호 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서가 공개됐다. 아시아나 항공 매각완료 때까지 박삼구 회장 측근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내용등을 담고 있다.
금호 아시아나 그룹 자구계획서가 나왔다.

산업은행이 5000억원을 빌려주면 아시아나 항공 보유지분을 팔겠다는 것이다. 또 아시아나 항공 매각완료 때까지 박삼구 측근의 경영권 보장을 요국하고 있다.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받아 들일지 주목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자구계획에서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통한 아시아나항공 M&A를 즉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호그룹은 또 아시아나 매각방법에 대해서는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하되 인수자 요청 시 개별 협의하고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Drag-along:동반매각요청권)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을 포함하도록 했다.

M&A가 완전히 종결까지는 아시아나항공은 현 한창수 대표이사가 경영하도록 하는 조건도 달았다.

사실상 박삼구 회장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금호그룹은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박삼구·박세창 지분 42.7%, 박 전 회장 부인과 딸 지분 4.8%),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전량(33.5%)을 담보로 제공하며 유동성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이중 박삼구·박세창 지분 42.7%는 이미 담보가 잡혀있어 당분간은 실효성이 없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