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전자업계 “日 수출규제, 글로벌 IT 업계 위협”

공유
0


美 전자업계 “日 수출규제, 글로벌 IT 업계 위협”

center
미국 전자·IT(정보기술) 업계가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와 관련해 "불투명하고 일방적인 조치"라고 지적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미국 전자·IT(정보기술) 업계가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와 관련해 "불투명하고 일방적인 조치"라고 지적했다.

전미제조업자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Manufactures·NAM), 국제컴퓨터공업협회(Computing Technology Industry Association·CompTIA), 전미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CTA), 정보기술산업협회(Information Technology Industry Council·ITI),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 미국반도체산업협회(Semiconductor Industry Association·SIA) 등 미국 6개 산업계 단체는 23일(현지시간)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성 대신(장관)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
이들 단체는 서한에서 "최근 (일본 정부에 의해) 발표된 일부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와 관련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이번 사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분쟁으로 규제 불확실성, 잠재적인 공급망 붕괴, 수출입 선적 지연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글로벌 경제를 해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또 "투명하지 않고 일방적인 수출통제 정책은 공급망 붕괴를 야기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한일 양국 기업들에게 손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산업과 제조업의 장기적인 피해를 피할 수 있도록 두 나라가 이번 사안을 신속하게 해결하고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또한 "더 폭넓게는 모든 국가가 수출 규제 정책을 변경할 때 투명성과 객관성, 예측 가능성 등을 담보할 수 있도록 다자간 접근 방식을 채용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