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명리조트, 국내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장

공유
0


대명리조트, 국내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장

'소노호텔&리조트’로 옷 갈이입으며 글로벌 체인 500개 유치 목표

center
대명호텔앤리조트가 '소노호텔&리조트'로 옷을 갈아입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사진은 소노호텔&리조트의 브랜드 포트폴리오. 사진=대명그룹
대명호텔앤리조트가 글로벌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대명그룹은 최근 대명호텔앤리조트의 기업명을 '소노호텔&리조트(Sono Hotels&Resorts)'로 변경하고 글로벌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17개 지역에서 총 1만 객실의 리조트와 호텔을 운영 중인 그룹은 그동안 해외 진출을 준비해왔다. 특히 오너가(家) 2세 서준혁 대명그룹 부회장이 올 2월 그룹 창립 40주년 기념식 직후 브랜드 변경을 위한 전담 팀인 브랜드 기획 태스크포스팀(TF팀)을 직접 꾸려 글로벌 전략을 마련했다.

그 첫 작업으로 지난 30년간 지속한 대명호텔앤리조트의 간판을 새로운 브랜드인 '소노'로 교체했다. 이달 초 소노호텔&리조트로 CI(Corporate Identity)와 BI(Brand Identity)를 우선 변경했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대비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 글로벌 체인 500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여기에 이전의 브랜드를 마스터 브랜드인 소노를 기반으로 '소노펠리체(SONO FELICE) 노블하우스&빌리지'와 '소노캄(SONO CALM) 호텔&리조트' 그리고 '소노벨(SONO BELLE) 호텔&리조트' 등으로 새롭게 구성했다.

대명그룹은 소노 각 브랜드를 럭셔리부터 이코노미 등의 등급으로 나누고 고객에게 이전과 다른 서비스와 콘셉트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아직 공개하지 않은 소노호텔&리조트의 최고 등급인 럭셔리 등급과 곧 선보이게 될 독립 브랜드를 7성급 호텔급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대명그룹은 소노호텔&리조트는 공식 홈페이지 개편에도 착수했다. 홈페이지 도입부를 브랜드명으로 나눠 소노의 느낌을 살리는 한편 향후 고객 편의성을 높인 예약 화면과 고객 친화적인 메뉴 구성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 부회장은 "이번 기업명과 브랜드 변경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 추진하겠다. 지금까지의 대명에서는 경험할 수 없던 더 수준 높은 서비스와 경험을 고객에게 선사하는 동시에 소노를 세계인이 사랑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