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옥철,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종료

공유
0


지옥철,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종료

right
지옥철로 불리는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 부문의 파업이 9일 끝났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정수남 기자
지옥철로 불리는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 부문의 파업이 9일 끝났다.

9호선운영부문은 노조와 이날 13시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후 1시를 기해 7일부터 시행됐던 비상수송대책이 전면 해제되면서 9호선 2·3단계 구간이 평소처럼 정상 운행되고 있다.
노조(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최근 4개월에 걸친 사측과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7일 오전 5시부터 9일까지 파업에 돌입했지만, 사측의 대체 인력 투입으로 파업 기간 운행 차질은 없었다.

노사는 파업 이후에도 교섭을 이어오다 3일차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제18차 임금과 단체교섭 협상을 벌인 결과 기본급 5.7% 인상, 3개월 단위의 탄력적 근무제, 근무환경 개선 등 합의점에 도달했다.

박찬명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장은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하철 9호선은 일부 전동차를 6량으로 늘리는 등 탑승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했으나 전동차 안이 여전이 혼잡하고, 잦은 서행과 운행 단절로 시민들이 이용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