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코가 막혀 답답하다면”…비염과 축농증 치료 받아야

공유
0


[건강 칼럼] “코가 막혀 답답하다면”…비염과 축농증 치료 받아야

center
대구 소아보감한의원 김민석 원장. 사진=대구 소아보감한의원


코가 자주 막히고, 콧물이 심해지는데다 콧물이 끈적이고 색도 누렇고 머리도 아픈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면 축농증을 의심해야 한다. 이는 비염과 더불어 아이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흔한 질병인데,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점점 심해질 수 있다.

대구에 거주하는 K씨(38)는 자녀의 비염 증상을 방치하다가 최근 소아비염 치료를 위해 한의원을 방문하게 됐다. 환절기 날씨가 시작되면서 콧물 등 비염 증상이 심해져 결국 치료를 결정한 것이다.

축농증은 부비동염이라고 하는 것으로, 코 주변의 얼굴 뼈 속의 빈 공간인 부비동에 염증이 생긴 증상을 말한다. 이러한 증상은 부비동의 환기, 배설이 원활하지 않아서 발생할 수 있는데, 3달 이상이 되면 만성화되었다고 봐야 한다.
이런 축농증은 대부분 감기로부터 시작된 합병증으로 발생하게 된다. 급성 축농증 치료가 제대로 되지 않았거나, 축농증 자체가 너무 자주 반복될 경우 만성화되기 쉬운데, 아이들의 축농증을 예방하려면 감기부터 잘 막아야 한다.

만약 축농증을 오래 놔두면 누런 콧물이 계속 나오고, 콧물이 코 뒤로 넘어가고, 집중력이 저하되며, 두통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후각이 떨어지고 입냄새, 만성피로, 수면장애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구강호흡으로 얼굴형이 변하거나 수면장애가 발생해 성장도 부진해질 수 있다.

이에 축농증을 빨리 치료하는 게 중요하며, 면역기능을 높이고 자생력을 향상시켜 아이가 스스로 이겨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증상만 일시적으로 나아지게 하는 게 아니라, 원인 자체를 없애서 스스로가 극복하도록 해줘야 하는 것이다.

한의원에서는 소아축농증 상태를 파악하고, 빠르게 치료할 수 있도록 체질에 맞는 처방을 해준다. 면역기능을 높일 수 있는 한약 처방부터 침, 뜸, 호흡기치료 등을 활용해 빠르게 증상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고 재발을 방지하도록 해야 한다. 자생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집중해 치료하며, 각각에게 필요한 치료를 통해 각 기능을 정상화한다.

비염, 축농증은 아이들의 성장을 방해하는데다가, 집중력을 저하시키고, 수면장애를 유발하므로 더 심해지지 않게 빨리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미루면 만성화되므로 꼭 제 때에 치료해야 하겠다.

*도움말 : 대구 소아보감한의원 김민석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