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새 예대율 비상… 예금 늘려 낮추기 작전

공유
0


은행, 새 예대율 비상… 예금 늘려 낮추기 작전

center
내년 신(新) 예대율 규제 시행을 두 달여 앞두고 은행들이 예대율 관리에 비상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새 예대율을 시뮬레이션 결과 9월말 현재 신한은행은 100%, KEB하나은행은 101.5%로 금융당국 기준인 100%를 어렵게 맞추거나 넘긴 상태다.

KB국민은행은 이미 6월말 100%를 넘겼다.

우리은행은 99.3%로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이고, NH농협은행은 87.8%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예금에 대한 대출 비율인 예대율을 산정할 때 가계대출의 가중치를 15%포인트 높이고 기업대출은 15%포인트 내리기로 했다.

가계대출을 줄이고 기업대출을 늘리라는 것이다.

은행들은 이 기준을 맞추기 위해 예금을 늘리고 있다.

특히 이자를 많이 주지 않아도 되는 요구불예금을 확대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증권, 손해보험, 카드 등 금융그룹 내 전 계열회사를 동원, 급여계좌, 카드 결제계좌 유치에 영업력을 집중하고 있다.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등도 요구불예금 확보에 적극적이다.

금융기관이 보유한 주택담보대출 채권 등 우량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만기 5년 이상의 장기채권인 커버드본드 발행에도 나서고 있다.

커버드본드 자체는 예금이 아니지만, 예대율을 산출할 때 그 발행액을 예금으로 계산하겠다는 것이다.

국민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5월과 6월 9000억 원 규모의 원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한 것을 포함, 9월말까지 2조600억 원을 발행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