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4+1 예산안 512조3000억 규모… 1조2000억 삭감

공유
0


여야 4+1 예산안 512조3000억 규모… 1조2000억 삭감

center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으로 구성된 여야 4+1 협의체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1조2000억 원가량을 순삭감한 예산안 수정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9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산안은 512조000천억 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4+1 협의체는 국회 예산결산위원회가 해놓은 감액 심사 내용을 그대로 반영했고, 여기에 추가 삭감을 하는 식으로 예산안 수정안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일부 지나친 '팽창예산'이라는 야당의 지적이 있어 정부의 출자나 출연금, 국책사업 등에 대한 예산을 줄이는 식으로 추가 삭감을 했다"고 말했다.

증액된 예산은 주로 노동과 복지 관련한 예산이며, 어린이집 급·간식비에 대한 예산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