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한진중공업이 건조 계약한 고속상륙정 5~8호정?

공유
1


[G-Military]한진중공업이 건조 계약한 고속상륙정 5~8호정?

방산업체이자 조선업체인 한진중공업이 고속상륙정(LSF-II)을 5~8호정을 건조한다. 고속상륙정은 고압의 공기를 수면으로 내뿜어 달리는 공기 부양방식의 함정으로 대형 수송함에 탑재돼 있다가 시속 74km의 속도로 상륙군과 전차 등의 장비를 수송할 수 있다. 한진중공업이 건조한 대형수송함 후속함 전력화에 맞춰 고속상륙정 전력화가 이뤄진다면 해군의 상륙장전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center
고속상륙정(LSF-II) 사진=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9일 한진중공업과 3160억 원 규모의 고속상륙정 후속함(5~8호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한진중공업 3분기 매출액 1조9000억 원의 18.61%에 해당하는 것이다.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2024년 12월 23일까지 약 5년이다.

방사청은 앞서 2017년 12월 대형수송함 마라도함에 사용될 고속상륙정 2차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한진중공업은 1989년 LSF-I을 건조하고 이어 좀 더 커진 LSF-II 2척을 건조하며 기술을 축적했다.
고속상륙정 5~8호정은 현재 한진중공업이 건조중인 3, 4호정과 함께 대형수송함 등에 탑재돼 해병대의 사단급 상륙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전력이다.

고속상륙정 5~8호정은 3, 4호정을 건조하며 도출된 개선 요구사항을 반영해 탑재 능력과 운용자 편의성 및 정비능력을 향상해 높은 가동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center
고속상륙정이 상륙함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고속상륙정은 무게 90t, 길이 27.9m, 너비 14.6m로 최대 속력 40노트(시속 70km)로 항해가 가능하며, 5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공기부양 방식으로 운항해 저수심과 뻘에 영향 없이 최단시간 내 인원과 물자의 이송이 가능한 상륙정이다.

특히 해병대 상륙군 150명이나 전차 1대와 병력 24명을 해안에 상륙시킬 수 있다.

유호근(해군 준장) 방사청 전투함사업부장은"고속상륙정 후속함(5~8호정) 사업이 완료되면 대형수송함 등에 탑재해 저수심해역 경비작전이나 상륙 전력으로 운용할 것"이라면서 "해상재난 등 긴급상황 발생 시 탐색과 구조 전력으로도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