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부산·울산·여수광양 4대 항만공사, 신기술 R&D 손잡았다

공유
0


인천·부산·울산·여수광양 4대 항만공사, 신기술 R&D 손잡았다

항만기술 공동개발 효율화·경쟁력 향상 목표, 항만작업 안전에도 기여

center
10일 충북 오송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열린 ‘항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동연구개발사업 추진' 협약식에 참석한 인천·부산·울산·여수광양 등 4대 항만공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를 포함한 부산·울산·여수광양 등 4대 항만공사들이 손잡고 항만 분야 신기술 공동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경쟁력 향상,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

인천항만공사는 10일 충북 오송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인천·부산·울산·여수광양 등 4대 항만공사 간 ‘항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동연구개발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 출범한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협의체 운영의 결과물로, 항만공사 간 R&D사업 협력체계를 구축해 연구개발 효율화와 국내 항만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목표로 한다.

실제로 공동연구개발 1호 과제로 선정된 ‘ICT 기술을 활용한 항만 내 작업자 안전관리 시스템’은 4대 항만공사들이 실증사업 수행을 거쳐 공통으로 적용 가능한 안전관리 플랫폼으로 개발해 항만작업자의 노동 안정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항만공사 신용범 건설부사장은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사업으로 신기술을 계속 발굴, 적용해 국내 항만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항만’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