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따먹기 경쟁

공유
0


여야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따먹기 경쟁

center


국회가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한 내년도 예산안에는 여야 '실세' 의원의 지역구 민원예산이 다수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역구인 세종시에서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에 정부안 9억5000만 원에서 5억1200만 원을 증액했다.

같은 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역구 경기도 구리시에서 정부안에 없던 구리시 아천빗물펌프장 정비비로 4억 원을 확보했다.

구리 하수처리장 악취개선에 쓰일 예산은 정부안 12억4000만 원에서 10억 원이 더 늘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신안산선복선전철사업에 정부안 908억 원에서 50억 원을 추가로 따냈다.

신안산선 2단계 사전타당성 조사에 필요한 2억 원, 안산시 상록구 사동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비로 20억 원을 각각 확보했다.

4+1 협의체에 참여한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군산대 노후화장실 환경 개선에 9억 원, 군산시 옥서면 농어촌도로 확장에 5억 원을 증액했다.

군산시 신덕∼개정 도로 확장·포장에 1억 원, 군산 예술·콘텐츠 활성화 특화사업에 10억 원도 반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갑에서 고양서 원당지구대 청사시설 취득 예산 5100만 원, 고양시 신도지구대 33억2700만 원을 따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지역구인 전북 전주병에서 전주역사 개량에 정부안 14억 원보다 10억 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전주탄소산단진입도로 개설 사업으로 정부안 2억3900만 원에 20억 원을 증액했다.

조배숙 원내대표는 전북 익산을에서 미륵사지 관광지 조성에 7억2500만 원, 익산 IoT 산업안전체험교육장 건립에 정부안에 없던 10억 원을 따냈다.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지역구인 전북 정읍고창군에서 고창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에 2억 원, 고창군 고창 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에 5억 원을 확보했다.

대안신당 장병완 의원도 지역구인 광주 동구남구갑 예산을 챙겼다.

광주-강진고속도로 건설 예산으로 정부안 1513억5900만 원에 230억 원을 증액했고, 광주교육대 기숙사 리모델링비로 3억2000만 원을 확보했다.

예결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지역구인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서 구미∼군위 IC국도건설에 정부안 45억6400만 원에 20억 원을 더 확보했다.

군위-의성 국도건설에는 정부안 42억4200만 원보다 10억 원을, 삼자현터널국도건설에는 정부안 82억2000만 원보다 10억 원을 각각 더 따냈다.

국도 59호선 상주 낙동∼의성 다인 선형개량 공사비에 정부안에 없던 4억 원을 추가 반영했다.

예결위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지역구인 충북 충주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예산 3억 원을 확보했다.

충주 두무소 생태탐방로 조성 예산 1억 원, 충주 석종사 개보수 예산 1억1200만 원을 각각 따냈다.

한편 장석춘 의원은 한국당의 반발 속에 예산안이 통과한 직후 지역 예산 확보를 홍보하는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장 의원은 지역구인 경북 구미을에서 로봇직업교육센터구축에 15억5000만 원을 확보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