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년창업의 요람 오렌지팜 전주센터 물열어

공유
0


청년창업의 요람 오렌지팜 전주센터 물열어

center
우수한 청년창업가를 육성해 전주경제를 이끌어갈 거점공간이 문을 열었다.

전북 전주시와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10일 전북대학교 인근 건물에 청년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전진기지가 될 오렌지팜 전주센터의 개소식을 가졌다.

오렌지팜 전주센터는 청년 창업가를 발굴해 육성·지원하는 청년창업 인큐베이팅 거점공간으로, 향후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다년간 축척해온 민간우수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이 도입돼 청년 스타트업를 발굴해 성장시켜 민간 투자유치까지 이끄는 창업지원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시는 열정과 도전정신을 가진 유망 청년스타트업을 발굴한 후 △개발환경 △경영기반 △월간멘토링 △리뷰데이 △수시면담 △특강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후 △비즈니스 모델 개발 멘토링 △성장방해요인 해결 분야별 멘토링 등 창업기업의 성장을 이끌어내고, △엑셀러레이팅 △벤처캐피털 △엔젤투자 △크라우드펀딩 등 오렌지 펀드 투자를 검토해 창업·성장자본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성장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날 개소식에서는 전주시와 스마일게이트의 첫 사업으로 지난 10월부터 센터 입주자 선발을 위해 추진한 창업경진대회도 진행됐다.

경진대회에 참가한 5팀은 사전 공개모집을 거쳐 △창업에 대한 열정과 노력 △사업 역량 및 경험 △사업아이템 타당성 △지역특화산업, 문화 등을 심사해 높은 점수를 받은 팀들로 지난 2주간 사전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해왔다.

참여한 5개 청년창업팀은 창업아이템으로 △장인의 콘텐츠를 영상·관광·교육 등에 접목한 서비스(모니크 스피킹, 대표 김민영) △한의원과 탕전실을 연결하는 품질관리 솔루션 ‘허브링커’(메디케이시스템, 대표 김헌성) △농촌체험 연계 O2O 플랫폼 ‘액티부키’(액티부키, 대표 이동원) △한복의 특성을 살린 웨딩드레스 ‘HB라인’(연을담다, 대표 임기환) △크기조절 가능한 우아 맞춤 마스크 ‘야옹이 마스크’(해박스, 대표 정해웅) 등의 창업아이템를 발표했다.

이들 5개 팀은 오렌지팜 전주센터에 입주해 성공창업을 꿈꾸게 되며, 경진대회 우수팀에게는 상금도 주어졌다.

앞서 시는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지난 2년여 동안 청년창업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우수 민간기업인 스마일게이트와 지속적인 협력해온 결과 지난 1월 협약을 맺고 오렌지팜 전주센터 개소 및 전주창업경진대회 개최를 함께 준비해왔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오렌지팜 전주센터와 함께 수많은 청년 창업스타트업이 성장을 이뤄내고, 향후 지역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템을 가진 많은 청년창업가가 배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