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와이파이 해프닝’… 회사도 노조도 ‘망신’

공유
0


현대차 ‘와이파이 해프닝’… 회사도 노조도 ‘망신’

center
현대자동차가 생산라인 근무시간 와이파이 사용을 제한했다가 노조가 반발하자 해제했다.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사측은 11일 울산공장 생산라인 근무자들이 기존처럼 24시간 와이파이에 접속할 수 있도록 되돌렸다.

지난 9일 작업 시간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접속을 제한한지 이틀 만에 해제한 것이다.

울산공장은 2011년 와이파이를 설치한 이후 24시간 근무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왔다.

그러나 일부 근무자가 생산라인을 따라 미리 또는 늦게 작업하는 식으로 여유 시간을 확보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일이 생기고, 최근에는 동영상 시청이 문제가 되자 사측은 쉬는 시간과 식사 시간에만 와이파이 접속을 허용하겠다고 2일 노조에 통보했다.

노조는 9일 실제 와이파이 접속이 차단되자 즉각 반발했다.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14일 특근 거부를 결정했다.

노조가 특근 거부 카드까지 꺼내자 회사는 실무협의를 통해 와이파이 접속제한 조치를 20일까지 유보하기로 했다.

노조는 특근 거부를 철회했다.

노사는 향후 협의에서 근무시간 와이파이 접속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현대차 노조 게시판에는 '와이파이 끊는다고 특근 거부하는 걸 두고 주위에서 비웃는다. 조합원인 것이 부끄럽다'는 글도 올라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