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장기업 자사주 소각 삼성전자가 대부분

공유
0


상장기업 자사주 소각 삼성전자가 대부분

center
상장기업들이 주주를 보호하기 위해 자사주를 매입, 소각하고 있지만 삼성전자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자기주식 매입 및 소각 실태 파악'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한국거래소에 자사주 매입을 신고한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상장기업은 676개에 달했다.

이들 기업의 자사주 매입금액은 19조597억 원으로 1사당 평균 206억 원 규모로 나타났다.

자사주 매입 기업 수도 2017년 208개에서 지난해 307개, 올해 들어서는 8월까지 154개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자사주 매입금액이 가장 많았던 기업은 삼성전자로 9조2209억 원에 달했다.

또 SK하이닉스는 1조7337억 원, SK이노베이션은 1조 원어치를 매입했다.

한편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46개 기업이 모두 62차례 자사주를 소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소각한 자사주는 20조7949억 원으로 1사당 평균 3354억 원이었다.

하지만 2017∼2018년 두 차례에 걸쳐 18조6770억 원의 자사주를 소각한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45개사가 소각한 자사주는 2조1179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사주 매입과 소각은 유통 주식의 물량을 줄여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대표적 주주환원 방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