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기'의 국가 산업단지, 생산‧수출‧가동률 '급락'

공유
0


'위기'의 국가 산업단지, 생산‧수출‧가동률 '급락'

올 1~3분기 전년에 비해 생산 12.0%↓-수출 16.8% ↓ -가동률 2.3%p↓
기계·전기전자·석유화학 생산액 두 자릿수 감소, ‘여수’ 생산·수출 감소폭 가장 커



center
[출처=한국경제연구원]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수출·가동률이 모두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의 ‘국가산업단지 산업동향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2017년 1월부터 2019년 9월까지 실적 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1~3분기)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은 363조6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413조 원)에 비해 12%(49조4000억 원)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수출도 1150억2000 달러로 전년 동기(1382억5000달러) 대비 16.8%(232억3000달러) 감소했다.
이는 2017년 같은 기간 생산과 수출에 비해서도 각각 37조 원(9.2%), 275억1000달러(19.3%) 줄어든 수치다.

평균가동률도 낮아졌다. 올해 1~3분기 동안 국가산업단지 평균 가동률은 77.9%를 기록했다. 2017년 1분기 82.3%에서 4.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평균 가동률은 2017년 1분기부터 5분기 연속 하락하다 2018년 2분기 다시 80%선을 회복했으나, 2019년 1분기 중 77.5%로 하락한 이후 80%선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올해 1~3분기까지 생산액 증감률을 업종별로 비교한 결과 기계, 전기전자, 석유화학 등 기간산업의 침체가 두드러졌다. 주요 업종별 생산 증감률은 △기계 마이너스(-)22.7% △전기전자-17.4% △석유화학-16.4% △비금속-11.1% △목재종이-4.0% △음식료-3.6% △섬유의복-3.2% 등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주요 업종별 수출 증감률은 △기계-29.0% △전기전자-22.8% △섬유의복-21.0% △석유화학-20.3% △음식료-19.5%△운송장비-6.4% △철강-4.5% △비금속-2.1% 등으로 전반에 걸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국가 산업단지 중 여수 산업단지가 생산과 수출 모두 감소폭이 가장 컸다. 올해 1~3분기 중 여수 산단의 생산은 21조9000억 원이 줄었고, △시화국가산업단지(-11.3조원) △창원국가산업단지(-10.5조원) △반월국가산업단지(-7.8조원) △구미국가산업단지(-2.6조원) 순으로 생산이 줄었다.

같은 기간 여수 산단 수출은 82억4000 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이어 △창원국가산업단지(-55.3억달러) △구미국가산업단지(-52.9억달러)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40.3억달러) △시화국가산업단지(-10.6억달러) 순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최근 국가산단은 내수위축과 수출수요 감소로 실체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특히 산업단지는 지역경제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지원제도 정비 및 확대, 무역리스크 해소 등 적극적인 정책 노력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