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변창흠 LH사장 새해부터 현장경영 행보 '주거복지 챙기기'

공유
0


변창흠 LH사장 새해부터 현장경영 행보 '주거복지 챙기기'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 방문,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만나 현장점검 애로사항 수렴
올해 공공임대 11만가구, 공공분양 3만가구 공급...지자체·NGO와 주거복지망 구축

center
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LH 관계자들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LH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새해 현장업무 첫 일정으로 공공임대주택 주거복지 현장을 방문했다.

7일 LH에 따르면, 변 사장은 전날인 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를 방문해 주거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과 함께 한 자리에서 변 사장은 “그간의 LH 출범 10년은 임대주택 확충에 중점을 둔 시기였다면, 향후 10년은 임대주택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지역분권형 주거복지체계 등 주거권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 지원모델을 구축하고 본격 실행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H는 올해 공공임대주택 11만가구, 공공분양주택 3만가구 등 15만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최근의 부동산시장 불안에 적극 대응하고,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서비스 통합 지원을 위해 ‘LH-지자체-NGO 협력형’ 주거복지지원체계를 마련해 상반기 중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1000가구), 주거와 일자리를 연계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2000가구) 공급 등으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력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다양한 계층, 유형의 입주민들께서 주신 소중한 의견이 정책에 반영되고 또 현장에서 구현되도록 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국민들의 소중한 주거권이 보장되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주거복지 전문기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