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자산유동화증권 52조 발행

공유
0


작년 자산유동화증권 52조 발행

center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이 4.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ABS 발행 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ABS 발행은 51조7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4.7%,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현재 ABS는 190조8000억 원으로 늘었다.

공공법인인 한국주택금융공사는 13.3%, 3조3000억 원 늘어난 28조1000억 원의 MBS를 발행했다.
MBS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ABS의 한 종류다. 주택금융공사가 발행한 MBS가 전체의 54.4%를 차지했다.

은행·여신전문금융회사·증권 등 금융회사는 22%, 2조4000억 원 증가한 13조3000억 원의 ABS를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16.2% 감소한 3조1000억 원을 발행했다.

여전사는 할부금융채권을 기초로 52% 늘어난 7조6000억 원을 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회사는 중소기업 발행 회사채를 기초로 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18.2% 늘어난 2조6000억 원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24.8% 감소한 10조3000억 원의 ABS를 발행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