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우한 폐렴' 확산 막기 위해 점검 나서

공유
1


서울시교육청, '우한 폐렴' 확산 막기 위해 점검 나서

다문화 학생 많은 영등포구·구로구·금천구 관내 중국 왕래자 파악

center
서울시교육청은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하게 확산됨에 따라 다문화 학생이 많은 영등포·금천구 등에 중국 현지를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가 있는지 점검에 나섰다.사진=질병관리본부
서울시교육청은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하게 확산됨에 따라 중국 교포 등 다문화 학생이 많은 영등포·금천구 등에 중국 현지를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가 있는지 점검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23일 대책반을 편성해 남부교육지원청을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오늘부터 타 지원청에 비해 다문화 학생이 많은 남부교육지원청에 학생과 학부모 숫자 확인을 지시했다"며 "빠르면 오늘 중 파악이 가능하지만 방학인 데다 설 연휴라 지체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 21일 각급 학교에 공문을 보내 '학생 감염병 예방·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른 대응 사전 점검과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당부했다.

우한 폐렴 환자 또는 의심자가 발생할 경우 학교는 당일 오전 10시까지 교육지원청으로 통합행정시스템 K-에듀파인을 통해 알려야 한다. 내용을 확인한 교육지원청은 교육청에 오전 11시까지 보고해야 한다.

시교육청의 예방 수칙에 따르면 학교에서는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비치·보급해야 한다. 또 학생들이 외출 시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안내한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는 14일 이내 중국 우한시에 체류한 적이 있거나 경유했는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의료진에게 알리도록 안내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