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통령 별장 저도 당초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 재개장

공유
0


대통령 별장 저도 당초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 재개장

center
지난해 9월 17일 오후 대통령 별장 등으로 인해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던 경남 거제시 소재 저도가 47년 만에 처음으로 개방된 가운데 개방행사에 참석한 탐방객들이 여객선이 저도항에 도착하자 선착장에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 별장 거제의 저도가 당초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 이달 29일 재개방 한다. 1일 방문인원도 600명에서 1200명으로 늘어났다.

거제시는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대통령 별장' 저도를 찾는 관광객 수요를 충족시키고 저도 관광활성화를 위해 동계정비기간을 한 달 단축, 오는 29일부터 일반에 다시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변광용 시장은 "거제의 지역경제 회복과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저도를 이색적이고 차별화된 섬으로 잘 가꿔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천만 관광객 유치를 앞당기고 보다 매력있는 관광거제를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당초 저도는 해군과의 시범 개방에 관한 협약에 따라 동계(2019년12월1일~2020년2월29일)와 하계(2020년7월7일~9월6일) 정비기간 동안은 입도를 제한하기로 했다.

하지만 저도 방문을 희망하는 관광객들의 예약이 줄을 잇고 있어 한 달 가량을 앞당겨 섬을 개방하기로 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특히 3월1일부터는 방문인원이 1200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체류시간도 1시간30분에서 2시간으로 늘였고 탐방코스 역시 확대했다.

이에 따라 거제시는 저도 유람선 운항사업자를 공개모집 방식으로 추가모집한다는 방침이다.

안전상 등의 문제가 제기된 저도 접안시설 역시 오는 8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