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윤모 장관, 한국석유공사 서산 비축기지서 비상 대응 태세 점금

공유
0


성윤모 장관, 한국석유공사 서산 비축기지서 비상 대응 태세 점금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10시 한국석유공사 서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했다. 성 장관이 방문한 서산 석유비축기지는 가장 최근에 완공된 석유비축기지로 비상시 중부권·수도권에 유류를 공급하는 국가 중요시설이다.
center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4일 한국석유공사 서산 비축기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성윤모 산업부 장관 페이스북


이번 방문은 최근 중동정세가 불안정한 가운데 중요 에너지시설의 비상 대응태세와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고, 연휴 기간에도 근무 중인 현장 근무자를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성 장관 방문에는 윤창현 석유산업과장과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 박현규 비축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성윤모 장관은 우리나라가 중동에서 원유 70% 이상을 수입하고 있음을 감안해 중동 등 주요 산유국 정세 불안정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석유수급 비상대응태세' 확립을 주문했다.

성 장관은 중동 등 정세 불안정으로, 국내 석유수급이 악화될 경우 비축유를 즉시 방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center
한국 석유비축기지 현황.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성장관은 국가 중요시설인 석유비축기지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 2018년 10월 고양저유소 풍등 화재와 ), 드론 출몰 등 새로운 위협요인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위기 대응체계를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성 장관은 한국석유공사가 과거 석유파동의 충격을 겪은 후 국내 석유수급 안정을 위해 설립된 기관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우리의 준비 태세가 국민의 안위와 직결’된다는 사명감 하에 산업부와 한국석유공사가 함께 안정적인 석유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