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 폭락 탈출, 우크라 전격 휴전+머스크 트위터 인수 합의

공유
1

뉴욕증시 비트코인 폭락 탈출, 우크라 전격 휴전+머스크 트위터 인수 합의

국채금리 국제유가 ↓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미국 뉴욕증시와 비트코인등 가상화폐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빅스텝과 자이언트 스텝 등의 금리인상 공포에소 뉴욕증시가 벗어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머스크와 트위터는 인수 합의에 합의 했다. 국채금리와 국제유가는 하락세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휴전상태에 들어갔다고 타스통신이 긴급뉴스로 보도했다. 타스통신은 긴급뉴스를 통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러시아명 아조프스탈) 제철소 내 민간인 대피를 위해 전투를 일시 중단하고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 총참모부 산하 지휘센터인 '국가국방관리센터' 지휘관 미하일 미진체프는 이날 오전 "러시아군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군이 오후 2시부터 전투행위를 중단하고 부대를 안전거리까지 후퇴시킨 뒤 모든 방향으로의 민간인 탈출을 보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전투중단은 아조우스탈 제철소 내 근로자와 여성, 어린이 등의 민간인들이 인도주의 통로를 통해 탈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철소에 민간인들이 남아있다면 그들을 석방하도록 우크라이나 정부가 즉각 민족주의자 조직(우크라이나군) 지휘관들에게 명령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26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440억 달러 ,우리 돈 55조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트위터의 매각 대금은 54.20달러, 총 440억달러이다. 트위터의 이달 주가에 38%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은 것이다. 이번 인수는 상장 기업을 비(非)상장사로 전환하는 거래로는 최소한 최근 20년 새 이뤄진 것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머스크는 이에 앞서 트위터를 인수·합병(M&A)하겠다고 공개 제안하면서 회사를 사들인 뒤 비상장사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브렛 테일러 이사회 의장은 "이사회가 가치와 확실성, 자금 조달에 초점을 맞춰 머스크의 제안을 평가하는 사려 깊고 종합적인 절차를 거쳤다"며 "제안된 (인수) 거래는 상당한 현금 프리미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뉴욕증시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강화 소식과 주요 기술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하락출발해으나 장중 상승 반전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그리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모두 상승반전하고 있다. .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유가 하락세, 기업들의 실적 발표등이 주목을 끌었다.

중국 상하이에 이어 수도 베이징까지 사실상의 봉쇄 조치를 시작했다는 소식에 하루전 중국 증시는 폭락했다. 베이징 차오양구는 구내 일부 감염 확산 위험 지역을 임시 관리·통제지역으로 정하고, 해당 지역 주민은 필수적인 사유가 아니면 거주 단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했다. 식당, 영화관,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노래방, 피시방 등은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투자자들은 중국의 엄격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더욱 악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국제 유가는 크게 하락했다. 미국 국채금리도 크게 하락했다. 뉴욕증시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국채로 몰리면서 가격은 오르고, 금리는 하락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10bp(=0.1%포인트) 떨어진 2.79% 근방에서 거래됐다.

뉴욕증시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메타, 애플, 아마존 등 주요 기술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주목하고 있다. 코카콜라는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순이익과 매출을 발표해 주가가 올랐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미국의 3월 전미활동지수(NAI)는 0.44를 기록해 전달의 0.54보다 하락했다. 전미활동지수는 생산, 고용, 실업과 소비, 판매 등 85개 경제지표를 가중 평균해서 산출하며, 수치가 '0'을 웃돌 경우 미국 경제가 역사적인 평균 성장세를 웃도는 수준으로 확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