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송석원 교수팀, AATS서 대동맥 심포지엄 구연 발표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송석원 교수팀, AATS서 대동맥 심포지엄 구연 발표

미국흉부외과학회 (AATS) 대동맥 심포지움 2024에서 발표중인 김명수 교수. 사진=이화의료원
미국흉부외과학회 (AATS) 대동맥 심포지움 2024에서 발표중인 김명수 교수. 사진=이화의료원
이대대동맥혈관병원은 송석원 교수팀이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미국흉부외과학회(AATS) 대동맥 심포지엄 2024에서 '전향성 급성 A형 대동맥 박리와 후향성 급성 A형 대동맥 박리의 비교: 박리 유형, 내막파열 위치, 관류장애에 따른 분류'라는 제목으로 구연 발표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지난 2019년 유럽흉부외과학회에서 제안된 박리 유형, 내막파열 위치, 관류장애에 따른 새로운 분류법을 통해 800명이 넘는 대규모 환자를 분석해 후향적 급성 A형 대동맥 박리 환자의 경우 수술 사망률 2%, 전향적 급성 A형 대동맥 박리 환자의 수술 사망률 7%로 세계 최고 수준의 성적을 보여주었고 두 군 간의 차이 및 수술 사망 위험인자들을 제안했다.
급성 A형 대동맥 박리는 초기 사망률이 매 시간당 1%씩 증가하며 제때 치료하지 못할 경우 24시간 이내 사망률이 약 25%, 1주 이내에 50%까지 달하는 초응급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수술 사망률이 10-20%인 점을 감안했을 때 송석원 교수팀은 대동맥 박리 수술의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낮춘 것이다.

연구 결과를 발표한 이대대동맥혈관병원 심장혈관외과 김명수 교수는 "대동맥 박리증은 심장에서 몸 전체로 혈액을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혈관인 대동맥이 찢어지는 응급 질환으로, 수술 난이도가 높은 어려운 수술로 꼽힌다"며 "이 질환을 앓았던 환자를 대상으로 관류불량, 단기 및 장기 사망률을 체계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연구 결과가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AATS는 엄격한 심사 과정을 통과한 소수의 연구 결과만 발표되는 심장혈관흉부외과 분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국제학회로 김 교수는 지난 2021년과 2022년에 이어 세 번째 발표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