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1조 유치 위해 글로벌 컨설팅사 2곳과 실사 중"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1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 "1조 유치 위해 글로벌 컨설팅사 2곳과 실사 중"

글로벌 컨설팅사와 접촉…지분 매각 가능성은 부인

지난 21일 한미그룹의 장남인 임종윤 사장과 차남인 임종훈 사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국경제인협회 FKI타워 에메랄드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지난 21일 한미그룹의 장남인 임종윤 사장과 차남인 임종훈 사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국경제인협회 FKI타워 에메랄드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경영권을 확보한 한미일가의 장남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이 올해 초 구상한 1조원 투자유치 계획과 관련해 글로벌 컨설팅사 2곳과 그룹 실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한미약품 주주총회에서 한미약품 이사회에 복귀한 임 사장 측 관계자는 이날 "순이익 1조원, 기업가치 50조원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반드시 지키겠다"며 "현재 글로벌 컨설팅사 2곳과 실사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임 사장은 진행 중인 실사의 성격과 관련해 "기업가치 밸류업을 위한 것으로 타당한 사업계획을 위한 현장점검과 투자자를 위한 가치평가의 목적이 포함된다"며 "대형 투자에 앞서 가치를 제대로 보기 위한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만 일부 지분 매각이나 경영권 이전을 통한 투자유치를 위한 것은 절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그룹의 사업 영역을 위탁개발(CDO)와 임상대항(CRO)로 확대하겠다는 구성안도 재확인했다.
임 사장은 "신약 개발 명가라는 한미약품의 위상은 그대로 유지해 혁신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은 확대하면서 CDO·CRO까지 사업 여역을 넓혀 '한국의 론자'가 되겠다"며 "궁극적인 목표는 전 세계에서 주요하게 처방되는 모든 바이오의약품 공정의 생산 기지를 한국에 구축시켜 한미약품그룹을 시가총액 50조원 급으로 만들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위탁생산(CMO)역량과 함께 대한민국이 제약강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주주들을 통해 확보하게 된 경영권을 소중히 여기면서 주주와 회사가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톱 티어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사장은 올해 초 한미약품그룹의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 경영권을 놓고 모친인 송영숙 회장, 임주현 사장과 분쟁을 벌였다. 당시 임 사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1조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해 바이오 공장을 설립하고 CDO·CRO 등 사업영역 등 확대하겠다는 구상안을 밝힌 바 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