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희망퇴직 줄 잇는 유통업계…찬 바람 ‘싱싱’

공유
0

희망퇴직 줄 잇는 유통업계…찬 바람 ‘싱싱’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11번가·롯데홈쇼핑 등
GS리테일도 장기 근속자 대상…인력 효율화

경기 불황으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자 유통업계에 희망퇴직이 이어지며 찬 바람이 불고 있다. 11번가 로고.이미지 확대보기
경기 불황으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자 유통업계에 희망퇴직이 이어지며 찬 바람이 불고 있다. 11번가 로고.
GS리테일이 장기근속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은 GS리테일 로고이미지 확대보기
GS리테일이 장기근속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은 GS리테일 로고

유통업계가 최근 잇따른 희망퇴직 프로그램 도입으로 찬바람이 불고 있다. 경기 불황으로 소비 심리가 꽁꽁 얼어붙으며 내년 사업 전망마저 불투명 하자 비용 줄이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오픈마켓 11번가가 지난 2018년 창립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받는다.

지속적인 성장과 생존을 위해 효율적 조직과 견고한 인적 구성원을 갖추기 위한 것이라는 게 11번가의 설명이다.

만 35세 이상 직원 중 근속연수 5년 이상 직원이 대상이다. 확정자는 4개월분 급여를 받아 다음 달 말 퇴직한다.

오는 2025년 실적 호전을 목표로 수익성 개선에 몰두하던 11번가의 올해 1∼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27.6% 증가한 6019억원에 달한다. 영업손실은 910억원으로 14.1% 줄었다.

4분기에도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 달성과 함께 적자 감축이 예상된다. 군살 빼기'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당장 해결해야 할 재무적 리스크를 안고 있다.

11번가는 지난 2018년 재무적 투자자(FI)로부터 투자받은 5000억원을 조건이었던 기업공개(IPO) 무산으로 투자금을 상환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아니면, 다른 투자자를 찾아야 하는 데 최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전자상거래 업체 ‘큐텐’과 지분 투자 협상을 했으나 기업가치를 둘러싼 이견으로 무산됐다.

종합유통업체 ‘GS리테일’도 최근 1977년생 이상의 장기 근속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공지했다. 18개월치 급여 지급과 학자금 지원 등의 조건이다.

GS리테일 측은 일시적 구조조정이 아니라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직원 복지 차원의 희망퇴직이라는 설명이다.

이달 말로 서비스를 종료하는 신선식품 판매업체 ‘GS프레시몰’ 임직원 등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GS리테일은 올해 들어 체질 개선을 위한 인력 효율화 작업에 속도를 내왔다.

올해 3분기 기준 지난해 말보다 300명식 넘게 줄어든 GS리테일의 직원 수는 7495명이다.

앞서 지난 9월 롯데홈쇼핑도 TV 시청자 감소 등으로 실적 부진을 겪자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만 45세 이상 직원 중 근속연수 5년 이상 직원이 대상이 됐다. 희망퇴직자에는 24개월치 급여와 재취업, 자녀 학자금을 지원이 조건이다.

홈쇼핑 업황이 전반적으로 침체하며 실적이 악화하자 인력 효율화에서 나섰다는 업계의 설명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8% 감소한 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 줄어든 2308억원을 기록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