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그재그, MZ세대 겨냥한 래플 이벤트로 ‘찐고객’ 확대

공유
0

지그재그, MZ세대 겨냥한 래플 이벤트로 ‘찐고객’ 확대

지그재그, MZ세대 겨냥한 래플 이벤트로 ‘찐고객’ 확대  /사진=카카오스타일이미지 확대보기
지그재그, MZ세대 겨냥한 래플 이벤트로 ‘찐고객’ 확대 /사진=카카오스타일
지그재그 래플 이벤트의 누적 참여자 수가 570만 명을 넘어섰다.

2월 29일 카카오스타일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는 매주 화제성 높은 상품을 대폭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래플’ 이벤트 기능을 지난해 7월부터 도입했다.
'래플’은 응모자 가운데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된 사람에게만 구매할 자격을 주는 판매 방식을 말한다. 고객에게 특별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래플 이벤트는 현재까지 총 43회 진행했고, 지난 7개월간 570만 명이 참여하며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지그재그 래플은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지그재그 앱 내에서 래플 참여뿐 아니라 다양한 상품을 둘러보며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까지 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래플이 MZ세대 하나의 쇼핑문화로 자리 잡은 만큼 지그재그의 빅데이터 기반으로 고객의 관심도를 더욱 높이는 방식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그재그 래플은 응모부터 구매, 배송까지의 과정을 지그재그 쇼핑 프로세스와 동일하게 설계해 간편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이 이어지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주로 한정판 상품에 래플 방식을 도입하는 경우가 많지만, 지그재그는 MZ 고객층 취향에 맞고 실제 코디에도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 위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하이엔드 패션 의류 및 잡화, 디지털 기기, 헤어기기 등을 래플로 판매했으며, 현대자동차와 제휴해 경형 SUV ‘캐스퍼’ 래플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그재그는 고객의 다양한 스타일을 충족시키고,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도록 상품군에 제한을 두지 않고 래플을 운영하고 있다.

지그재그 래플은 평균 13만 명 이상이 참여하며 매회 높은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응모자가 가장 많았던 상품은 최근 진행한 ‘셀린느 아바 트리옹프백’이었으며, 무려 22만 명 이상이 몰렸다. 뒤이어 ‘샤넬 미니 플랩 백 램스킨’, ‘셀린느 미디엄 폴코백 트리옹프’, ‘다이슨 에어랩 멀티 스타일러 & 드라이어’에도 큰 반응을 보였다.

래플이 대세 마케팅으로 자리 잡은 만큼 신규 고객을 끌어올 뿐 아니라 기존 고객의 충성도 강화에도 효과가 있다. 지그재그는 카카오 알림톡으로 오픈 소식 및 응모 결과를 안내하고 있는데, 래플 알림톡 오픈율은 평균 오픈율 대비 3배 이상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래플 당첨 결과 확인 후 상품 구매까지 이어지는 구매 전환율(CVR)과 래플 응모자들의 1인당 월평균 결제금액(ARPPU)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인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