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축은행, 부실채권 1000억 ‘우리금융 F&I’에 매각

공유
0

저축은행, 부실채권 1000억 ‘우리금융 F&I’에 매각

저축은행업계가 부실채권 공동매각에 성공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업계가 부실채권 공동매각에 성공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는 5일 업계가 보유한 약 1000억 원 규모의 개인무담보 부실채권이 우리금융 F&I에 이달 중 매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회는 지난달 29일 저축은행의 건전성 관리 강화의 일환으로 ‘개인무담보 부실채권 자산유동화방식 공동매각’을 추진해 입찰을 실시한 바 있다.
입찰 실시 후 총 12개 저축은행에서 최종 매각의사를 결정함에 따라 대출원금 기준 약 1000억 원 규모의 개인무담보 부실채권이 우리금융 F&I에 매각된다.

매각가율은 기존 캠코 매입률표 기준 매각가격에 대비해 약 130% 인상된 수준이다.

중앙회 측은 “공동매각으로 저축은행 업계는 종전 캠코 매각에 한정해 있던 개인무담보 부실채권을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채널을 마련한 만큼 향후에도 지속적인 공동매각 등을 통해 업계 건전성 관리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