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부터 자산 10조원 이상 대형 상장사 영문공시 의무화된다

공유
0

내년부터 자산 10조원 이상 대형 상장사 영문공시 의무화된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내년부터 대규모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공시정보를 영문으로도 제공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금융위원회는 자산 10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의 경우 내년부터 거래소에 중요 정보에 대한 국문 공시 제출시 3일 내로 영문 공시를 제출해야 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영문공시 추가 제출은 현금·현물 배당 등 결산 관련 사항과 주요 의사 결정, 매매거래정지 수반 사항 등을 대상으로 한다.

앞서 금융위는 영문 공시 의무와 도입을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 유관기관은 영문 공시 플랫폼 개선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또 한국거래소는 전문번역업체 번역지원서비스를 확대하고 영문 공시 의무화 안내 기능 등을 추가했다고 알렸다. 아울러 한국거래소는 네이버클라우드와 공동개발한 '한국거래소-파파고 공시 전용 인공지능(AI) 번역기'를 오는 18일부터 제공한다고 예고했다.

해당 번역기는 상장법인 공시담당자가 영문 공시를 작성하기 위한 초벌 번역에 사용이 가능하다. 외국인투자자가 국문공시 내용을 보다 쉽게 확인하는 데도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거래소 측은 전했다.

마지막으로 금융감독원은 상장기업이 전자공시시스템(DART) 편집기 등으로 법정공시(주요사항보고서 공통 사항)를 제출하는 경우 영문공시 제출의무를 안내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향후 금감원은 영문 DART 시스템을 개선해 국문으로 법정공시 서류를 제출하면 자동으로 목차·서식을 영문으로 변환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주요 공시 정보 제공 서비스인 '오픈 DART'의 영문 서비스 구축도 추진한다. 금융당국과 한국거래소는 영문공시 1단계 의무화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AI번역기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전문번역업체 번역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