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병래 손보협회장 “변화의 파도, 성장 동력 삼아 ‘새로운 바다’ 찾을 것”

공유
0

이병래 손보협회장 “변화의 파도, 성장 동력 삼아 ‘새로운 바다’ 찾을 것”

이병래 손보협회 회장(사진)이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손보협회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이병래 손보협회 회장(사진)이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손보협회 제공.
이병래 손해보험협회 회장이 “지속되고 있는 고물가·저성장 기조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 및 디지털 전환 등 변화의 파도를 두려움의 대상이 아닌 성장과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손해보험산업의 ‘새로운 바다’를 찾아 나서겠다”고 했다.

이병래 회장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손해보험협회 열린 취임식에서 3가지 업무 추진방향을 소비자 신뢰 바탕의 선순환 구조 구축, 건전성 기반의 손해보험산업 경쟁력 강화, 경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생금융 협력 강화 등 3가지로 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내년 시행을 앞둔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는 국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제도인 만큼, 안정적으로 도입·정착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또 “실손의료보험 비급여 관리 강화, 자동차보험 과잉진료 제어, 보험사기 행위 근절 등을 통해 기존 사업 영역의 내실을 다지자”고 말했다.

경제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상생금융 협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그는 “보험제도의 기본 원리는 위기와 어려움을 구성원들이 함께 나누어 짊어진다는 것”이라며 “취약계층이 체감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해 우리 경제생태계에 회복탄력성(Resilience)을 불어넣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이 회장은 “소통과 협력, 변화와 혁신, 책임과 열정의 자세로 손보업계의 업무질서 유지 및 건전한 발전에 기여하겠다”면서 “폭넓은 시야와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손해보험업계의 선도자이자 시장 조성자의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