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평균수명 5년 새 2년 넘게 늘었다… 남성 86.7세·여성 90.7세

공유
0

평균수명 5년 새 2년 넘게 늘었다… 남성 86.7세·여성 90.7세

사진=경험생명표 회차별 평균수명 비교. 자료제공=보험개발원.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경험생명표 회차별 평균수명 비교. 자료제공=보험개발원.
보험개발원이 생명보험 가입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5년 전보다 평균 수명이 남자 2.8세, 여자 2.2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7일 제10회 경험생명표 개정 결과 지난해 평균 수명이 남자 86.3세, 여자 90.7세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의료기술의 발달과 생활 수준의 향상 등으로 평균 수명도 늘어난 데 따른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경험생명표는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 현상을 관찰해 성별·연령별 사망률을 표로 작성한 것이다. 통계청이 전국민을 대상으로 작성하는 국민생명표와는 관찰 대상 집단이 다르다. 보험업법에 따라 5년마다 작성한다.

산출 결과 과거에 비해 평균 수명 증가 속도는 둔화됐고, 남녀간의 평균 수명 차이도 줄어들었다. 65세 기대여명은 남자 23.7년, 여자 27.1년으로 제9회 경험생명표보다 각각 2.3년, 1.9년 증가했다.

보험개발원은 "의료기술 등의 발전으로 평균 수명 및 고연령의 기대여명이 늘어남에 따라 은퇴 이후 노후 의료비 또는 소득 보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보험상품도 경제활동기(재원적립)부터 노후(보장수요)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평균 수명의 증가와 함께 남녀 평균 수명 차이는 점차 축소되고 있는데, 이는 주로 남자 고연령대의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크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노후소득 보장을 위한 연금보험,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헬스케어 연계 보험상품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