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성훈 NH농협카드 사장 "위기 넘어 새롭게 도약"

공유
0

윤성훈 NH농협카드 사장 "위기 넘어 새롭게 도약"

“핵심 사업기반 강화 및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새롭게 도약할 것”

윤성훈 NH농협카드 사장.이미지 확대보기
윤성훈 NH농협카드 사장.
NH농협카드는 윤성훈 사장이 12일 취임사에서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고 15일 밝혔다.

윤 사장은 지난 1일 NH농협카드 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일선 영업 현장과 본부 요직을 두루 경험한 경력을 가지고 있어 대외관계와 업무추진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사장은 “NH농협카드는 영업채널 별 맞춤 전랴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데이터 기반의 마케팅으로 시장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핵심 사업 부문을 안정적으로 성장시키고, 체질 개선을 통해 장기적인 성장도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윤 사장은 “변화하는 트렌드에 기민한 대응으로 신사업 및 혁신금융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NH농협카드는 스마트컨슈머를 위한 해외결제 특화상품 출시, 혁신금융 서비스를 활용한 신규 사업 진출 등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NH농협카드는 이원화 운영 중인 농협카드앱과 NH pay를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NH농협카드는 올 하반기 통합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윤 사장은 또 올 한해 철저한 리스크 관리도 당부했다. 그는“건전성 관리는 금융업의 근본적인 역량으로 2024년 사업성패는 물론 생존에 있어서도 중요한 문제"라 "연체채권 회수전략 고도화 등 건전성 관리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취임 후 가장 먼저 조직 내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며 “부서, 팀 간 벽을 허물고 전 조직이 하나가 돼 어려운 사업환경을 이겨내자”고 말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