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잠자고 있던 금융자산 ‘2조원’ 주인이 찾아갔다

공유
0

잠자고 있던 금융자산 ‘2조원’ 주인이 찾아갔다

금융위원회가 진행한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에서 숨은 금융자산 ‘2조원’이 주인찾아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주인이 찾아가지 않던 2조원 규모의 숨은 자산이 다시 주인에게로 돌아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1월 13일부터 12월 22일까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 을 실행한 결과, 숨은 자산 17조9000억원 가운데 약 2조원이 금융소비자에게 환급됐다고 16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에는 은행, 보험사, 증권사, 카드사, 저축은행, 상호금융권 등 모든 금융권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캠페인에 적용되는 자산은 예·적금, 보험금, 카드포인트에 그리고 증권계좌에 남아있는 ‘투자자 예탁금’도 포함됐다.

캠페인 중 소비자가 찾아간 금융자산은 2조378억원(192만개 계좌)으로, 전년 캠페인 실적(1조4973억원)보다 36.1% 많았다. 금융자산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80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예·적금 5829억원, 증권 3595억원, 카드포인트 1131억원 순이었다. 이번에 새로 추가된 투자자 예탁금도 3518억원에 달했다.

소비자들이 금융자산을 찾는 방식도 변화했다. 이전에는 직접 방문으로 환급을 받았다면, 이번에는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숨은 금융자산’을 조회하고 환급받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이번 캠페인 기간동안 비대면으로 ‘숨은 금융자산’을 환급받은 비중은 63%로, 인터넷 1조85억원, 모바일 2752억원이었다. 대면 방식으로 환급받은 비중은 37.0%인 7541억원 규모였다.

연령별 환급 현황을 살펴보면 60대 이상이 49.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20·30대 연령층의 환급 비중은 각각 3.4%, 8.0%로 낮게 나타났는데, 그 이유는 보유하고 있는 금융자산 종류가 상대적으로 적고, 인터넷뱅킹 또는 모바일 금융앱 사용에 익숙해 숨은 금융자산 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