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이스피싱 대비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1년간 49만건 이용했다

공유
0

보이스피싱 대비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1년간 49만건 이용했다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사진=연합뉴스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사진=연합뉴스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한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서비스 출시 1년간 이용 건수가 49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21일 2022년 12월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약 1년이 지난 현재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서비스 이용 건수가 이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7월 고령층 및 디지털 소외계층의 접근성 제고를 위해 서비스 신청 채널을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확대한 이후 하반기 월평균 이용 건수(7만7천건)가 상반기 월평균 이용 건수(5천건)의 15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월평균 이용 건수 7만7천건 중에는 오프라인 채널(영업점·고객센터) 이용 건수가 7만3천건으로 94.7%다.

한편, 본인계좌 일괄지급정지란 보이스피싱 수법에 금융소비자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본인 명의로 개설된 모든 계좌를 일괄 또는 선택하여 지급정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은행 19개사, 증권사 23개사, 제2금융권 7개 업권이 서비스에 참여하고 있으며 계좌를 발급하는 거의 모든 업권의 영업점 및 고객센터에서 본인 명의 계좌의 일괄지급정지 신청을 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향후에도 금융결제원과 함께 서비스 이용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소비자 불편 사항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