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4 두바이 핀테크 서밋’ 한국 핀테크 중동진출 교두보 마련

공유
0

'2024 두바이 핀테크 서밋’ 한국 핀테크 중동진출 교두보 마련

UAE, 한국 기업 '펀블' 현지진출 지원



'2024 두바이 핀테크 서밋’에서 한국 핀테크의 중동시장 진출 교두보가 마련됐다. UAE 경제부장관인 압둘라 빈 토우크 알마리가 한국 기업 펀블의 부스를 방문해 "UAE를 기반으로 한 펀블의 중동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서울 핀테크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해 중동 자본 유치와 중동지역 진출 지원 등 서울시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토큰증권 발행 및 거래 플랫폼을 운영하는 펀블이 지난주 UAE에서 개최된 '2024 두바이 핀테크 서밋’에 참가해 한국 토큰증권 발행 및 거래 플랫폼의 우수성을 알리고 해외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UAE의 대표 박람회인 ‘두바이 핀테크 서밋(Dubai Fintech Summit)’은 두바이를 4대 글로벌 금융허브로 도약시키기 위해 아랍에미레이트(UAE) 정부가 후원하는 대표 박람회로, 100개국 200여개 기업과 1500여명의 투자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펀블은 이번 박람회에서 한국이 높은 강점을 가진 K-문화의 토큰화를 통한 글로벌 진출 방안과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두바이-한국의 부동산 기반 토큰증권의 발행 및 거래 플랫폼 확장에 나선다. 별도의 블록체인 기술 없이도 누구든지 우량한 자산을 토큰화 할 수 있는 올인원 STO 플랫폼 ‘스플릿(SPLIT)’을 소개하여 글로벌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었다.

UAE 경제부장관인 압둘라 빈 토우크 알마리는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펀블의 부스를 방문해 "UAE 역시 글로벌 STO 시장의 허브가 되기 위해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UAE를 기반으로 한 펀블의 중동시장 진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또 두바이 핀테크 서밋에 기조연설로 참가한 오세훈 서울시장 역시 펀블을 비롯한 서울 핀테크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 중동 자본 유치와 중동지역 진출 지원 등 서울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투자청, 서울핀테크랩과 KOTRA 등이 공동으로 우리 첨단기술 스타트업의 중동진출 및 투자유치 지원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현지 투자가, 정부 기관 사교모임인 캐피탈 클럽 두바이와 공동으로 주관해 펀블 등 한국 스타트업의 현지 네트워크 확장을 돕는 자리를 주선했다.
펀블 조찬식 대표는 “혁신의 중심지인 두바이의 핀테크 서밋에 참여하여 펀블의 기술과 서비스에 대해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두바이는 블록체인과 핀테크 친화 도시로 국경을 넘어선 다양한 자산의 토큰화 사업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이번 기회를 바탕으로 MENA(중동, 북아프리카) 지역에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