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은행→iM뱅크로 탈바꿈…시중은행 전환 선포식

공유
0

대구은행→iM뱅크로 탈바꿈…시중은행 전환 선포식

계열사 사명 'iM'으로 일원화…5일부터 공식 상호 변경
황병우 DGB금융 회장 "대구에 본점 둔 전국은행 될 것"

5일 대구 수성동 본점에서 열린 DGB금융그룹 '그룹 NEW CI 선포식'에서 내외빈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철호 금감원 대구경북지원장, 이종원 대구경북미래경영자회 회장, 백지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iM뱅크 대구은행지부 위원장, 황병우 DGB금융 회장 겸 iM뱅크 은행장,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박윤경 대구상의회장, 백서재 대구경영자회 회장, 김태오 전 DGB금융 회장. 사진=DGB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5일 대구 수성동 본점에서 열린 DGB금융그룹 '그룹 NEW CI 선포식'에서 내외빈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철호 금감원 대구경북지원장, 이종원 대구경북미래경영자회 회장, 백지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iM뱅크 대구은행지부 위원장, 황병우 DGB금융 회장 겸 iM뱅크 은행장,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박윤경 대구상의회장, 백서재 대구경영자회 회장, 김태오 전 DGB금융 회장. 사진=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은 5일 대구 수성동 본점에서 시중금융그룹으로의 새출발에 발맞춰 '그룹 NEW CI 선포식'과 주력 계열사인 iM(아이엠)뱅크의 시중은행 전환 및 사명 변경에 따른 '본점 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iM뱅크의 시중은행 전환과 새로운 사명을 공식적으로 공표하고 이를 적용한 간판을 대외적으로 처음 알리는 자리로, 지역민 및 임직원을 비롯해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김철호 금감원 대구경북지원장, 박윤경 대구상의회장 등의 내외빈 300여 명이 참석했다.
황병우 DGB금융 회장은 "전국구 시중은행으로 재탄생한 iM뱅크는 지방은행에서 시중은행으로 전환된 첫 사례"라면서 "사랑과 지지를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과 이 자리를 빛내주신 내외빈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디지털 접근성, 비용 효율성과 같은 인터넷전문은행의 장점과 중소기업 금융 노하우를 갖춘 지역은행의 장점을 발휘해 대구에 본점을 둔 가장 지역적인 전국은행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내빈으로 참석한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지역과 함께 성장해온 대구은행의 지역은행 최초 시중은행 전환을 축하한다"면서 "전국 은행으로서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TK신공항과 달빛철도 건설 등 지역의 대형 프로젝트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변함없는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처음 대외적으로 공개된 NEW CI는 시중금융그룹의 위상에 걸맞은 신뢰와 안정감을 전달함과 동시에 지난 57년간 지속가능경영과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온 DGB를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반세기를 이어온 기존 심볼을 재해석해 DGB의 헤리티지를 계승하고, 그룹 브랜드 아이덴티티인 ‘Boundless(경계가 없는)’와 ‘Go Beyond’를 반영해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담았다. 또한 전 계열사의 iM 브랜드 일체화를 통해 전국의 고객과 함께할 새로운 금융그룹의 미래와 희망을 시각화했다.

CI의 좌측 직사각형은 소문자 'i'를 연상시키며 '나에게 맞춰진 똑똑한 금융'이라는 의미를 담았고, 중간에는 'M'의 포개짐을 형상화하며 '따뜻한 관계형 금융'이라는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푸르른 '새싹'의 이미지, 미래의 희망을 상징하는 '파랑새의 날개짓' 이미지를 중의적으로 담아 새로움과 미래, 창의성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중은행 전환에 따른 더욱 적극적인 ESG 경영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기부플랫폼 '체리'와 함께 현장 기부를 진행했다. 블록체인기술로 투명한 기부를 가능하게 한 기부플랫폼 '체리'와 협력해 iM뱅크 앱 내 '기부하기' 기능을 신설했으며, 누구나 손쉽게 나눔 기부를 진행할 수 있다.
새롭게 태어나는 iM뱅크의 사명 변경 및 CI 발표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들의 현장 기부액에 더해 은행의 최초 창립 연도인 1967년의 의미를 되새기며 총 1967만원을 기부했다. 모금액은 자립 청소년 지원을 위한 사단법인 '야나'에 전액 기부될 예정이며, 야나 홍보대사인 배우 신애라가 시중은행 전환 축하 영상 메시지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순서로 '전국 고객의 빛이 되어줄 하이브리드 뱅크'의 의미를 담고자 수성동 본점 전체에 미디어 파사드 영상과 스카이빔 쇼를 진행해 새로운 iM의 출발을 축하하는 선포식으로 행사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DGB금융의 핵심 계열사인 iM뱅크(옛 대구은행)는 지난 5월 16일 시중은행 전환 인가를 받았으며, 5월 27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상호 변경을 위한 정관 개정을 결의했다. 비은행 계열사 역시 같은 날 정관 변경 시행해 5일부터 공식적으로 새로운 상호 및 CI를 적용하게 된다.

아울러 다른 계열사들도 브랜드를 'iM'으로 통일한다. 하이투자증권은 iM증권, DGB생명은 iM라이프생명보험, DGB캐피탈은 iM캐피탈, 하이자산운용은 iM에셋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한다. DGB유페이와 DGB데이터시스템, DGB신용정보, 하이투자파트너스도 'iM'을 사용한다.

다만 핀테크 계열사 뉴지스탁은 기존 사명을 유지한다. 지주인 DGB금융도 당분간 기존 사명을 쓴다. 지주의 사명 변경은 정기 주주총회서 정관 변경이 필요하기 때문에 DGB금융은 내년 상반기 중 'iM금융그룹'으로 간판을 바꿔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iM뱅크이미지 확대보기
사진=iM뱅크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