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P근무 소위 연봉 2027년 5000만원까지 오른다

공유
0

GP근무 소위 연봉 2027년 5000만원까지 오른다

군 초급간부 연봉, 2027년까지 일반부대 15%·경계부대 30% 인상

군 초급간부 연봉 인상 계획.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군 초급간부 연봉 인상 계획. 사진=연합뉴스
군 초급간부 급여가 2027년까지 중견기업 수준으로 인상된다.

국방부는 10일 '2023∼2027년 군인복지기본계획'을 통해 2027년 일반부대 하사와 소위의 연봉을 올해 대비 14∼15%, 전방 부대의 하사와 소위 연봉은 같은 기간 28∼30% 인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부대 하사(이하 1호봉 기준)의 총소득 기준 연봉은 올해 3296만원에서 2027년 3761만원으로 14% 오르고, 일반부대 소위는 3393만원에서 3910만원으로 15% 인상된다.
△최전방 감시소초(GP) △일반전초(GOP) △해·강안 △함정 △방공 등 경계부대는 일반부대에 비해 인상률이 2배다. 전체 초급간부의 20%가 근무하는 경계부대 하사 연봉은 올해 3817만원에서 2027년 4904만원으로 28% 오르고 경계부대 근무 소위 연봉은 같은 기간 3856만원에서 4990만원으로 30% 인상된다.

단기복무 장교와 부사관에게 일시로 지급하는 장려금은 내년부터 2배로 인상된다. 단기복무 장교 장려금은 지난해 600만원에서 내년 1200만원으로, 단기복무 부사관은 지난해 500만원에서 내년 1000만원으로 오른다. 또조종사와 사이버전문인력, 군의관 등 전문자격을 보유한 간부들의 급여도 다른 공공기관 수준으로 인상할 예정이다.

국방부가 초급간부 처우 개선에 나선 이유는 병사보다 복무기간이 길고 중견기업 신입사원보다 봉급이 적어 초급간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단기복무 초급간부의 장기복무 전환율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국방부는 2025년까지 병장 월급을 150만원까지 끌어올리고 '자산형성프로그램'에 따른 정부 지원금까지 합산하면 월급이 205만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산형성프로그램은 병사들이 월급의 일부를 적금하면 납입 원금의 100%를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다.

2025년 육군에 입대하는 병사는 복무기간 동안 월 55만원을 꾸준히 납입하면 정부 지원금과 이자를 합해 전역 때 2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