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 특사 불발...지역민,경제계 의견 분분

공유
1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 특사 불발...지역민,경제계 의견 분분

일부 지역민 ‘당연하다’...포항,청주 경제계 ‘아쉽다’

7일 정부의 경제인 특별사면 대상에서 이동채 에코프로 전 회장이 제외되자 지역민과 경제께의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이미지 확대보기
7일 정부의 경제인 특별사면 대상에서 이동채 에코프로 전 회장이 제외되자 지역민과 경제께의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이동채 에코프로 전 회장의 설명절 특별 사면이 끝내 불발되면서 경북 포항과 충북 청주 지역 경제계와 시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포항과 청주 지역 경제계는 7일 정부의 특별사면 발표와 관련해 이동채 회장을 포함한 경제인 다수에 대한 사면 및 복권을 기대했지만 불발되자 ‘아쉽다’는 반응이다.
반면 시민들은 지역 경제 기여도가 높더라도 ‘불법행위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여론도 만만찮다.

이 전 회장은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10개월째 복역 중이다. 지난해 청주시와 포항시 등 지자체들은 이 회장 구명을 위한 대대적인 서명운동까지 벌였다. 불안정한 지방경제를 위해 조속한 사면은 이뤄져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면서 약 15만명의 참여를 끌어냈다.

특히 포항시의 경우 이 전 회장에 대한 구명 서명 운동을 두고 ‘행정력 동원’이라는 논란까지 일었다.

지난 1월19일 포항시의회 김은주 의원은 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주가 조작으로 구속된 이 전 회장 없이는 이차전지 산업 발전이 불가능한가” 라며 “경제 사범을 사면해서 경제를 살리겠다는 것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범죄자 구명운동 서명 장소로 전락시켰느냐”고 언급했다.

이 전 회장은 공시 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11억 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기소됐으며 지난해 5월 11일 2심에서 징역 2년과 벌금 22억 원, 추징금 11억 원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같은 해 8월 18일 대법원도 이 전 회장의 상고를 기각하고 형을 확정, 이 전 회장은 10개월째 수감중 이다.

지역 경제계는 이 전 회장의 사면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차태환 청주상공회의소 부회장은 7일 “최근 국제정세로 인해 2차전지업계가 어려운 국면에 처해 최종결정권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며 “엄중한 경제상황에서 이동채 전 회장의 사면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청주 지역 경제계 한 관계자는 “이 전 회장은 청주를 기반으로 2차전지 양극재 소재 글로벌 기업이자 충북 최초의 대기업을 만들어냈다” 며 “이 전 회장의 부재로 R&D센터 등 각종 사업들이 난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있어 오너리스크 해소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상 형기의 2/3 이상 복역한 사람은 남은 형 집행을 면제하고 절반에서 2/3 정도를 복역한 경우 남은 형의 절반을 감경 받을 수 있다. 2년을 선고 받고 10개월째 복역중인 이 전 회장은 아직 절반도 채우지 못해 이번 사면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에코프로는 내심 오는 8월 광복절 특사를 기대하는 눈치다.


최일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oi365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