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시립교향악단의 클래식 음악의 꽃, ‘실내악’ 만나다

공유
0

인천시립교향악단의 클래식 음악의 꽃, ‘실내악’ 만나다

2024 챔버뮤직 시리즈Ⅰ···오케스트라 연주 또 다른 매력

포스터
포스터
클래식 음악의 꽃이라 불리는 ‘실내악’을 즐길 수 있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2024 챔버뮤직 시리즈Ⅰ’가 오는 23일 아트센터인천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챔버뮤직 시리즈’는 관객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자 마련한 소규모 실내악 무대이다. 고도의 구성과 섬세한 표현, 진지한 내용으로 지금까지 보여줬던 대규모 편성의 오케스트라 연주와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노르웨이 작곡가 할보르센이 헨델의 “하프시코드 모음곡 7번 사단조” 중 여섯 번째 곡을 편곡한 “파사칼리아”로 이번 연주회의 문을 연다.

최근 드라마 ‘마에스트라’의 엔딩을 장식하며 화제가 된 곡이다. 바이올린 강하현, 비올라 김나영 단원이 아름답고 격정적인 연주로 두 악기의 오묘한 조화를 보여준다.

이어 슈베르트가 독일의 시인 렐슈타프의 이별에 대한 시를 바탕으로 작곡한 “강 위에서”를 호른 김현영, 트롬본 김솔, 피아노 원정아가 트리오 버전으로 선보인다.

특히 마지막 대미를 장식하는 곡은 슈베르트의 현악사중주 중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제14번 “죽음과 소녀”이다. 바이올린 정유미와 조은비, 비올라 김나영, 첼로 양지욱 단원이 죽음을 두려워하는 소녀와 이를 달래는 죽음의 대화를 들려주며, 관객들에게 진하고도 낭만 가득한 실내악의 묘미를 선사할 것이다.

개개인의 실력을 발산할 무대가 적었던 인천시립교향악단원의 넘치는 재능과 더불어 연주자 간의 일치된 호흡을 느낄 수 있는 ‘2024 챔버뮤직 시리즈Ⅰ’은 전석 1만 원이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