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300억원대 ‘임금체불 혐의’ 박영우 대유위니아 회장 소환 조사

공유
0

검찰, 300억원대 ‘임금체불 혐의’ 박영우 대유위니아 회장 소환 조사

국회 위증 혐의도 조사…구속영장 청구 검토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위니아전자·위니아딤채지회가 지난달 22일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체불 해결과 박영우 회장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위니아전자·위니아딤채지회가 지난달 22일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체불 해결과 박영우 회장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검찰이 300억대 임금체불 혐의를 받는 박영우 대유위니아 그룹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1부(허훈 부장검사)는 13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박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박 회장은 2022년 5월 초부터 2023년 8월까지 근로자 393명에 대한 임금 133억4000만원과 퇴직금 168억5000만원 등 총 302억원을 체불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박 회장의 국회 위증 혐의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박 회장이 국정감사 당시 제출한 변제 계획인 골프장 매각으로 돈을 확보하고도 체불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를 위증죄로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박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박현철 위니아전자 대표이사에 대해 △변제 약속을 여러 차례 지키지 않은 점 △피해 근로자들이 대표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토대로 근로기준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한 바 있다. 박 대표는 현재 1심 재판 중이다.

이어 같은 해 12월에는 대유위니아 서울 사옥과 성남시 R&D 센터, 박 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확대해 왔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