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경기 7개 지자체, 경부선 지하화 선도 사업 선정 촉구

공유
0

서울·경기 7개 지자체, 경부선 지하화 선도 사업 선정 촉구

서울역~당정역 구간 단체장, 공동 건의문을 채택

경부선(서울역-안양역-군포역) 지하화 선도사업 공동 건의 기념촬영. 사진=안양시이미지 확대보기
경부선(서울역-안양역-군포역) 지하화 선도사업 공동 건의 기념촬영. 사진=안양시
서울·경기 7개 지자체는 20일 경부선 서울역~안양역~당정역 총 32㎞ 구간을 지하화 선도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안양시(시장 최대호)과 용산구(부구청장 김선수), 동작구(부구청장 천정욱),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 구로구(구청장 문헌일),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군포시(시장 하은호)는 20일 군포시청 대회의실에서 ‘경부선(서울역~당정역) 지하화 선도사업 선정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이 자리는 안양시가 2010년 공약사업으로 경부선 지하화 사업을 추진하고 2012년 5월 경부선이 지나는 지자체에 공동 추진을 제안하면서 구성됐다.

이날 협의회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기로 하고 추후 7개 지자체가 경부선 지하화 사업 추진을 위한 논의를 함께 이어가기로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철도부지 출자, 사업시행자 비용 지원, 추진단 설립 등의 경부선 지하화 기본구상 용역을 2014년 공동으로 이미 완료했고 이후 지속적으로 건의한 내용들이 지난 1월 철도 지하화 특별법에 반영됐다”면서 “선제적으로 검토해온 서울역~안양역~당정역 구간이 선도사업으로 반드시 선정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 9일 지상철도를 지하화하고 철도부지와 주변 지역을 효과적으로 개발하는 내용의 ‘철도 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올해 철도 지하화 사업의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지자체 제안을 받아 오는 12월 말까지 선도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지은 이형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uk15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