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 대통령, 박단 대전의협 비대위장 만나 '의대 정원' 논의

공유
0

윤 대통령, 박단 대전의협 비대위장 만나 '의대 정원' 논의

정부 “암 진료협력 병원 47곳 추가 지정”
공보의·군의관 파견 기간 1달 연장키로

박단 대한전공의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의사협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박단 대한전공의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의사협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의협에 따르면 박 위원장이 윤 대통령에 대화를 제안한 뒤 용산 대통령실을 찾아 오후 2시부터 논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면담 시작 전 “2월 20일 성명서 및 요구안의 기조에서 달라진 점은 없다”고 말했다.

요구사항은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및 의대 증원 계획 전면 백지화, 과학적 의사 수급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적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전공의 대상 부당한 명령 전면 철회,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암 진료협력 병원 47곳을 새로 지정했다. 전공의의 빈 자리를 대신하고자 파견된 공중보건의사 등의 파견 기간도 더 늘렸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진료협력 병원 168곳 가운데 암 진료 적정성 평가에서 1·2등급을 받은 병원들과 진료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암 환자가 상급종합병원에서 항암치료를 받은 뒤 암 진료협력 병원에서 예후 관리를 받게 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여기에 47개 병원을 암 진료협력 병원으로 추가 지정해 그 범위를 확대했다.
또 국립암센터에 ‘암 환자 상담 콜센터’를 설치하고 5일까지 직원을 모집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달 11일부터 오는 7일까지 파견된 공보의와 군의관 154명 중 110명을 대상으로 파견 기간을 1달 연장하기로 했다. 44명은 교체에 들어간다.

또 상급종합병원이 환자 전원 시 지원하던 정책 지원금을 기존 8만9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려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병원이 운영되도록 한다.

조 장관은 “정부가 열린 마음으로 의료계와 대화해나가겠다고 밝힌 만큼, 전공의는 대화 제안에 적극 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