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인도시공사, '장애인의 날' 교통약자 무료 운행

공유
0

용인도시공사, '장애인의 날' 교통약자 무료 운행

용인도시공사는 '장애인의 날'인 오는 20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및 바우처 택시를 이용요금 없이 무료로 운행한다 사진=용인도시공사이미지 확대보기
용인도시공사는 '장애인의 날'인 오는 20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및 바우처 택시를 이용요금 없이 무료로 운행한다 사진=용인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사장 신경철)는 오는 20일 제44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및 바우처 택시를 이용요금 없이 무료로 운행한다.

특별교통수단과 바우처택시는 관내 교통약자 중 단독보행이 어려운 장애인등의 이동지원을 위해 용인시에서 2011년도부터 운행 중인 서비스로, 현재 휠체어에 탑승한 채 이용이 가능한 특별교통수단 차량 76대와 개인택시를 활용한 비휠체어 전용 바우처 택시 170대 운영 중이다.
이용 대상은 사전에 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등록된 고객에 한해 가능하며, 장애인의 날 당일 총 24시간 동안 적용된다.

신경철 용인도시공사 사장은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바우처 택시를 추가 증차하여 총 200대의 바우처 택시를 운영할 계획이다”며 “용인시의 시민 편의 정책에 맞춰 앞으로도 교통약자 및 사회적 약자를 위해 노력하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실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이형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uk15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