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명시, 중소기업 연쇄부도 막는 거래 안전망 만든다

공유
0

광명시, 중소기업 연쇄부도 막는 거래 안전망 만든다

신용보증기금과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 체결

광명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광명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
광명시가 관내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막고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6일 광명시에 따르면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받아 운용하는 공적보험제도로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을 보장한다.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거래처로부터 물품이나 용역의 외상판매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 준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 보험료에 대해 10%의 우대 할인율을 적용하고, 산출된 보험료에 대해 경기도가 50%(200만 원 한도), 광명시가 20%(200만 원 한도)를 지원한다. 또한 매출채권보험금을 신한은행 계좌로 받는 특약에 동의하면 신한은행이 보험료 20%(최대 450만 원)를 추가 지원하여 기업은 최대 90%의 매출채권보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매출액 규모 300억원 이하의 도소매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이영수 기업지원과장은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사업 시행으로 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고 안정적인 경영활동에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