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관광재단 “유럽 최대 마이스 전시회 아이멕스서 서울 홍보 총력"

공유
0

서울관광재단 “유럽 최대 마이스 전시회 아이멕스서 서울 홍보 총력"

서울관 참관객 1000여명 몰리며 인기 실감, 바이어 맞춤 설명회도 흥행
SMA 5개 분과 10개 회원사와 공동 마케팅 펼쳐 203건의 신규수요 발굴

서울 홍보관 모습. 사진=서울관광재단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홍보관 모습.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관광재단이 엔데믹과 함께 증가하는 MICE 수요를 서울로 유치하기 위해 지난 14~16일 3일간 열린 유럽 최대 MICE 전시회 ‘IMEX 프랑크푸르트’에서 유치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IMEX(The International Exhibition for Incentive Travel, Meetings and Events)는 94개국 3883명이 방문하며, 57700건의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지는 유럽 지역 최대 규모의 마이스(MICE) 산업 전문 전시회다.
이번 IMEX 서울 홍보관은 서울 마이스 얼라이언스(SMA) 회원사들의 참가 규모를 전년 대비 25% 확대했으며, 203건의 상담회와 200명의 MICE 주최자 대상으로 서울 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마지막까지 MICE 신규 수요 발굴을 위한 세일즈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리고 올해는 서울시 신규 브랜드 슬로건인 ‘SEOUL MY SOUL’을 활용한 홍보관과 서울굿즈 럭키드로우 이벤트를 통해 도시 브랜딩을 강화했으며, 행사 이틀차인 15일까지 1000여명의 참가자들이 서울홍보관을 방문하는 등 참가자들의 관심도와 호감도를 체감 중이다.

서울홍보관은 ‘SEOUL MY SOUL’ 로고 색상을 활용하여 다채롭게 디자인하였으며, 천장 구조물에 대형 LED를 설치해 화려한 서울의 이미지를 부각했다.

또한 ‘서울 치맥페스타’와‘서울굿즈 럭키드로우 홍보이벤트’를 진행해 서울의 매력을 알리며 참관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서울,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4개 도시 및 국가 대표가 모여 아시아 지역 컨벤션 시장 활성화를 위한 아시아컨벤션얼라이언스(ACA)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그리고 국제컨벤션협회, 아시아컨벤션얼라이언스 등 해외 유관기관 네트워킹을 강화하기 위한 간담회를 추진했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관광수요가 회복되고, MICE산업이 활성화되는 현 시점에 서울이 이러한 수요를 선점할 수 있도록 서울 마이스 얼라이언스 회원사들과 MICE 유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서울과 K-컬처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지금, 서울의 도시브랜드를 강화해 많은 국제행사가 서울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노춘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vanish119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