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수도권·국립대 신입생 10명 중 3명은 ‘자율전공’으로 선발

공유
0

내년 수도권·국립대 신입생 10명 중 3명은 ‘자율전공’으로 선발

교육부, 선발 비율 전년 대비 4배 확대
‘인기학과 쏠림’ 우려에…“대학 내 진로 상담 제공 중”

자료=교육부·한국대학교육협의회·연합뉴스
자료=교육부·한국대학교육협의회·연합뉴스
내년도 수도권 대학과 국립대 신입생 10명 중 3명은 ‘무전공’(자율전공)으로 선발된다.

교육부는 2025학년도 전공자율선택제 중점 추진 대학인 수도권 대학과 국립대(교육대학·특수목적대 제외) 총 73개교가 3만7935명을 자율전공으로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자율전공 제도는 학생들이 입학 후에 흥미와 적성에 맞는 전공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들 대학의 이번 자율전공 모집인원은 전체 모집인원의 28.6%에 해당한다. 9925명(6.6%)이던 지난해 모집인원 대비 4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이 가운데 수도권 대학교 51곳의 자율전공 모집인원은 지난해 5718명(7.7%)에서 올해 2만5648명(29.5%)으로 크게 늘었다.

국립대 22곳도 동기간 2407명(4.5%)에서 1만2287명(26.8%)으로 대폭 증가했다.

자율전공 모집 방식은 유형 1과 2로 나뉜다. 유형1은 신입생이 전공을 정하지 않고 입학한 후 보건, 의료, 사범 계열을 제외한 원하는 전공을 정할 수 있도록 하며, 유형2는 계열 학부 등 광역 단위로 모집한 뒤 원하는 전공을 택하거나 학과별 정원의 150% 이상 범위에서 전공을 고를 수 있도록 한다.

교육부는 유형1로 1만4844명(11.2%), 유형2로 2만3091명(17.4%)을 선발하기로 했다.
김효신 교육부 지역혁신대학지원과장은 “사회가 변하면서 학생들의 전공 선호도가 변하는 것도 불가피하다”며 “문제는 적성과 흥미에 대한 고민 없이 인기학과에 지원하는 것”이라고 마했다.

이를 방지하고자 “자율전공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대학은 학교에 상주 어드바이저(adviser)가 진로 상담을 해주는 등 충실한 지원을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특정 전공 쏠림 현상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5학년도 자율전공 모집 현황은 대입정보포털 ‘대학어디가’에서 추후 확인할 수 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