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전기차 브랜드 지커·로터스, WSJ “홍콩 대신 뉴욕 상장”

공유
0

中 전기차 브랜드 지커·로터스, WSJ “홍콩 대신 뉴욕 상장”

중국 전기차 브랜드 지커의 전기 세단 '지커 001'.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전기차 브랜드 지커의 전기 세단 '지커 001'. 사진=로이터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지커’와 ‘로터스’가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두곳이 미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자국 내 치열한 경쟁과 해외의 지정학적 긴장 문제가 겹치면서 투자자들로부터 환영받기 힘든 환경에 처해 있다고 보도했다.

지커와 로터스는 모두 중국 지리자동차 산하 브랜드다.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로 시작한 지커는 2021년 모기업에서 분사됐다. 영국의 스포츠카 브랜드였던 로터스는 지난 2017년 지리에 인수되면서 전기차 브랜드로 탈바꿈했다.

지커는 뉴욕 상장을 추진하면서 지난 2월 130억 달러(약 16조 8000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이달 초 기업공개(IPO)를 위해 등록신고서를 제출했다. 유럽 진출을 노리는 지켜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Waymo)에 특수 목적으로 제작된 자율 택시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로터스는 약 55억 달러(약 7조 1000억 원) 규모의 나스닥 상장사인 모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와 합병을 위한 마지막 절차를 밟고 있다. 회사 측은 투자자들이 이 거래를 위해 8억 7000만 달러(약 1조 1000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WSJ은 중국 전기차 기업들이 지정학적 긴장 등을 이유로 뉴욕보다 홍콩 상장을 선호하는 가운데, 지커와 로터스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WSJ은 지커와 로터스가 미국 증시 상장을 노리는 것은 미국과 유럽 등 세계시장 진출은 물론, 중국 내 치열한 경쟁도 관계가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 내수 시장은 전기차가 휘발유 등 내연기관차 못지않은 인기와 관심을 끌고 있지만, 전기차 브랜드의 난립과 과잉 생산으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지커 역시 2021년 첫 전기차를 출시한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지난 10월 기준 중국 내 전기차 브랜드 순위는 16위에 불과하다. 특히 자국 브랜드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폭스바겐, 토요타, 닛산 등 외산 브랜드 전기차는 중국 시장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